Untitled Document
Untitled Document
HOME > 고객센터 >전기/통신소식
제 목 : 녹색성장 정책 새 정부서도 이어져야 97% 등록일 : 2013-01-23
첨부파일 : 조회수 : 2732

우리나라 국민 대다수가 녹색성장 정책을 차기 정부에서도 추진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. 또 녹색성장 정책이 기후변화에 대응하고 에너지 위기를 극복하는 데 기여한 것으로 평가했다.
대통령직속 녹색성장위원회와 한국리서치가 지난 12, 13일 이틀간 전국의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'녹색성장 정책에 대한 국민인식조사' 설문결과(표본오차 95%, 신뢰수준±3.1%)에 따르면, 국민 대다수가(97.2%) 녹색성장 정책이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시행돼야 한다고 답했다.
또 응답자의 84%가 녹색성장 정책이 기후변화에 대응하고 에너지 위기를 극복하는데 기여하고 있다고 평가했다.
또 차기 정부에서 강화돼야 할 정책으로는 신재생에너지 개발(54.6%), 녹색생활 실천을 위한 대국민 홍보(34.5%), 온실가스를 줄이기 위한 규제 확대(32.8%) 등을 꼽았다.
아울러 국민 10명 중 9명은 기후변화가 심각(94.6%)하다고 보고 있으며, 이를 해결하기 위해 시급한 과제로는 태양광, 풍력 등 대체에너지 개발 및 보급(58.8%), 온실가스 줄이기 실천운동 전개(52.0%), 다량의 온실가스 다량 배출 사업장 및 자동차 등에 대한 규제(51.4%) 등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.
녹색생활 실천 확대를 위해 사회 지도층의면솔선수범(29.7%), 그린카드·세금감면·인센티브 등 다양한 혜택 제공(23.9%), 주변여건 개선(23.8%) 등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있었다.
한편 21일 발표된 청와대 개편안에 따르면 경제수석과 고용복지수석, 교육문화수석 등 3개 수석실과 미래전략기획관, 녹색성장기획관, 국제경제보좌관을 아래에 두고 있었던 정책실은 폐지된다. 또 녹색성장위원회 등 현 정부가 만든 대통령 직속 위원회들도 대부분 폐지될 전망이다.
이와 관련 지경부 관계자는 "각 부처 상위 기구로 현안을 총괄 조정해 온 녹색성장위원회가 제 역할을 하지 못했다는 비판도 있지만, 나름대로 부처 간 갈등을 조정한 역할도 있다"며 "녹색위가 지속되든 폐지되든 녹색성장 정책은 반드시 지속돼야 한다"고 강조했다.
출처 : 전기신문
 
 
Untitled Document